[미국 테러 쇼크] 가트너, 보고서 무료 개방

 


미국의 시장 조사 업체인 가트너가 테러사태로 인한 기업들의 고충을 덜어

주기 위해 보고서를 모두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12일 뉴스바이츠닷컴 보도에 따르면 가트너는 미국의 뉴욕과 워싱턴을 강타

한 민간여객기 테러 사건에 따른 기업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앞으로

상당 기간 발행한 보고서를 모두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회원들에게만 배포되던 가트너의 보고서는 일반인들이 구입하려 할 경우에

는 보고서 한 건당 평균 수천달러에서 많게는 2만달러까지 지불해야 했다.

가트너의 보고서를 무료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가트너의 웹 사이트에서 ID

에 ‘emergency’를, 패스워드엔 ‘response’를 치면 된다.

가트너가 앞으로 얼마 동안이나 무료 서비스를 계속할지는 명확하게 밝히

지 않았다.

/백병규 객원기자

href="mailto:bkb21@hananet.net">bkb21@hananet.net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