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시민 强대强, 6월 대충돌?

공안당국 "불법시위 원천봉쇄"…시민 불만 폭발지경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일째인 1일. 강행돌파로 일관하고 있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반감이 날로 커지고 있어 공안당국과 시민들 간의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시민들은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추모하는 순수함을 지키기 위해 가급적 충돌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정부가 "불법시위를 근절하겠다"는 원칙을 내세워 정면 돌파하겠다는 기조를 나타내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시민들의 불만은 폭발 직전에 다다른 모습이다.

특히 오는 10일에는 6·10 항쟁 22주년을 맞아 서울광장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여 정부에 대한 반감이 절정에 달한 시민과 이를 진압하려는 공안당국과 대규모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500만 이상의 조문객들이 방문한 것으로 비춰봤을 때 지난 2008년 6월 절정에 달했던 쇠고기 촛불집회 이상의 집회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정부와 시민들 간의 이 같은 대립 양상은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MB책임론'과 맞물려 공안당국의 강경진압에 대한 반감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어 쉽게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시민단체들과 학생 등은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MB정부에 '대국민 사과'와 '정권쇄신', '서울광장 개방'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다.

또 지난 5월30일 새벽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추모하기 위해 만든 덕수궁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를 경찰이 강제 철거한 데 책임을 물어 주상용 서울지방경찰청장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측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발언을 극도로 자제한 채, 불법시위를 원천봉쇄하겠다는 공안당국의 강경대응 방침만을 고수하고 있다. 정면 충돌도 불사하겠다는 자세다.

주상용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서울광장 개방에 대해 "법률적인 문제까지 포함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당분간 개방하지 않을 뜻을 나타냈다.

주 청장은 또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 철거에 대해서는 "일부 의경부대가 이동 중 실수로 천막이 무너졌고,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에게 사과했다"면서도 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

정부 측은 또 영결식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란색 물품의 반입을 제지하고, 원래 대나무를 쓰도록 돼 있는 만장 깃대를 PVC(폴리염화비닐)로 교체할 것을 요구하는 등 시민들의 움직임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로 일어난 민심을 조기에 잠재우기 위한 정부의 이 같은 적극적인 노력은 오히려 시민들의 반정부 여론만을 더욱 부추기고 있는 양상이다.

노 전대통령 영결식이 끝난 뒤 이날 주요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 지난 2004년 3월 탄핵정국 이후 4년 반 만에 민주당이 정당지지율에서 한나라당에 역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노 전 대통령 삼우제가 지난 31일 끝났음에도 이날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에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줄을 이었다. 시민들은 현장에서 분향소 강제철거 현장을 확인하고 현 정부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시민단체들과 대학생들의 움직임도 심상찮다.

이날 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됐던 노 전 대통령 국민장을 위한 시민추모위원회는 해산을 선언하고 오는 2일 2차 시국모임을 개최한 뒤 현 정부의 독단적 국정운영에 저항하기 위한 '범 민주세력의 광범위한 연대'를 조직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모교인 고려대학교 총학생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대학생 반독재 투쟁위원회'도 이날 전국 각 대학에 '반MB 행동연대' 조직과 오는 10일 '6·10국민대회'에 참석할 것 등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야당과 대학생, 재야 진보세력들의 결집 움직임들이 보이고 있어 오는 6월이 쇠고기 촛불정국 이후 이명박 정부의 최대 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