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치현안, 국회서 다루자"

박희태 "이런 때일수록 '대도무문'으로 가야"


한나라당이 1일 6월 임시국회 개원을 앞두고 "원내 중심의 정치를 전개하자"며 야당의 원내 등원 설득작업에 나섰다.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야권이 '정권책임론'을 제기하며 원외 투쟁을 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노력으로 보인다.

또 과반이 넘는 의석수를 적극 활용해 상임위 중심으로 6월 임시국회에서 쟁점법안을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는 뜻도 함께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당사 최고위원회의에서 "6월은 원내정치가 활짝 꽃피는 좋은 정치가 되기 바란다"며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모든 일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이런 때일수록 대도무문(大道無門)이라는 말이 맞다"며 "설령 방해나 장애가 있더라도 우리가 대도를 가는 이상 막을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이날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와 '선진과창조의모임' 문국현 원내대표 등을 방문할 일정을 설명하면서 "3일 쯤 의장이 3당 원내대표를 초대해서 원내대책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며 "모든 것을 원내에서 다루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