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수성 사퇴 종용 논란, 정치의 수치"

"어떻게 이런 일이" 격노…계파갈등 서막 오르나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일 이상득 의원의 무소속 정수성 후보 '사퇴종용' 논란에 대해 "우리 정치의 수치"라며 강력 비판, '친이-친박'간 계파갈등의 서막이 열리는 모습이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후보에 대한 사퇴 종용 논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나도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 이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목록에 친박계 의원들이 오르고 있는 데 대해서는 "지금 수사 중이지 않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이어지는 기자들의 질문 공세에 굳게 입을 닫은 채 본회의장으로 들어갔다.

한편 정 후보는 지난달 31일 "이상득 의원에게서 '이명규(대구 북구갑)의원을 만나보라'는 연락을 받은 뒤 이 의원으로부터 '만자나'는 연락을 받고 만났다"며 "이 의원이 사퇴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