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륙 못 하는' 대통령 전용기

예산안조정소위서 140억원 전액 삭감


대통령 전용기 도입 계획이 3년째 무산됐다.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는 10일 내년 예산안 중 대통령 전용기 도입에 소요될 첫해 예산 140억4천800만원을 전액 삭감하기로 결정했기 때문.

방위사업청 소관인 이 사업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동안 총 2천982억원을 들여 대통령 전용기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대통령 전용기 구입은 지난달 21일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 때만 해도 별 반대 없이 통과했다. 그러나 비판여론이 일면서 민주당이 뒤늦게 태도를 바꿨다.

지난 9일 밤 열린 예산안조정소위에서 민주당은 "국가 위상을 고려할 때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내년 경제 상황 악화가 예상되는 마당에 시급한 예산이 아니다"며 "1~2년 유보하자"고 주장했다.

결국 한나라당도 여론을 의식, 10일 여야 간사 협의에서 민주당 요구를 수용할 수밖에 없었고 순항하는듯 싶던 대통령전용기 구입은 무산됐다.

지난 2006년 노무현 정부가 처음 추진할 때 1천억원이었던 소요 예산은 그동안 원-달러 환율 폭등 등으로 세 배인 2천982억원으로 늘어나 있다.

전용기 도입 계획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시작됐다.

당시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할 때마다 민간 항공사의 여객기를 전세 내야 하는 불편 등을 해소하자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하지만 막상 예산 심사에만 들어가면 야당의 반대로 불발됐다.

김영욱기자 ky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