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대통령전용기 3천억원 요구, 사실무근"

"총사업비 의미… 내년 예산안 140억원 반영해"


방위사업청은 1일 민주당 조정식 의원이 '청와대가 대통령 전용기 도입을 위해 3천억원 예산을 요구했다'는 주장과 관련,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방사청 김형택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방사청은 대통령 전용기 도입을 위해 2009년도 예산안에 140억원을 반영했다"면서 "(조 의원이) 청와대에서 3천억원을 요구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금액은 전용기 총사업비를 의미하는 것"이라면서 "방사청에서 적기 사업추진을 위해 구매 가능한 대상 기종에 대하여 적정범위로 예산을 편성하기 위하여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경제성과 운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적합한 항공기 등급을 선정하기 위하여 다각적으로 검토중에 있다"면서 "항공기 등급이 결정된 후에 총사업비가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 의원은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실 국정감사자료를 통해 "청와대가 대통령 전용기 사업추진을 위해 2013년까지 총 사업비 2천986억원을 국방부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영욱기자 ky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