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전용기 도입에 3천억원 요청"

조정식 "경제위기 속 전용기 구입 미뤄야"


청와대가 대통령 전용기 도입을 위해 3천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31일 대통령실 국정감사자료를 통해 "청와대가 대통령 전용기 사업추진을 위해 2013년까지 총 사업비 2천986억원을 국방부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대통령 전용기 사업에 들어갈 비용은 주장비와 기타비용을 포함해 2009년 140억원, 2010년 754억원, 2011년 816억원, 2012년 900억원, 2013년 314억원으로 예산이 책정됐다.

조 의원은 "최대의 경제위기 속에서 국민에게는 고통분담을 요구하면서 3천억원의 막대한 비용이 드는 전용기 구입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현 정부의 안이한 상황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또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사업에 막대한 세금을 쏟아 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런 경제위기 속에서 국민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막대한 예산을 들여 전용기 구입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김영욱기자 ky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