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장애 대학생에 장학금 수여


한국IBM(대표 이휘성)은 5일 10명의 장애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수여하고 이들과 IBM 직원 자원봉사자들간에 장기적인 멘토링 결연을 맺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각 대학별로 추천받은 우수 장애 대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사회 진출에 필요한 기술과 지식을 멘토링 방식으로 지원,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기회를 제공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앞으로 6개월 이상 학생들의 멘토가 될 IBM 직원들은 멘티의 전공 과목과 주소 등을 감안해 해당 분야에 관련이 있는 직원으로 지정됐으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별 진로상담이나 인생 상담, 사회진출에 필요한 여러 가지 조언을 해주게 된다.

이휘성 한국IBM 사장도 이번 행사에 직접 참여해 장학생 1명과 멘토-멘티 관계를 맺었다.

한국IBM은 또한 이들이 졸업시점에 성적 등 특정 기준에 적합하면서 한국IBM에 취업을 희망할 경우, 서류 전형 면제 및 가산점 부여 등 혜택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IBM 측은 "구성원들의 다양성에 기반할 때 조직의 글로벌 역량과 경쟁력 강화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장애인 채용과 근무환경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