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넷솔라, 미리넷 우회상장으로 '태양광 테마주'


태양광전지 생산업체 미리넷솔라(대표 이상철)가 모기업인 미리넷의 우회상장을 통해 태양광 테마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미리넷은 4일 포시에스와 합병을 통해 우회상장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미리넷은 포시에스 최대주주 조종민 외 2인의 보유주식 111만5천400주(20%)와 경영권을 총 200억원에 인수하며 포시에스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미리넷은 초고속 통신장비 업체로 미리넷솔라 지분 43.48%를 보유하고 있다. 작년 500억원 매출에 영업이익 13억3천만원, 당기 순이익 6억원을 기록했다.

미리넷 관계자는 "이번 합병을 통해 수익 및 기업가치를 극대화하는 한편, 자회사인 미리넷솔라를 성장시켜 태양광 테마주로 자리매김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리넷의 자회사 미리넷솔라는 올해 초 공장 생산라인을 완공했으며, 지난 달부터 30메가와트피크(MWp)의 태양광전지 양산에 돌입했다.

미리넷솔라 관계자는 "독일의 슈미드사와 제휴해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미리넷솔라는 양산 전부터 올해 공급 물량을 대부분 판매했고 향후 5년간 원재료인 폴리실리콘의 안정적인 공급 계약도 마쳤다"며 "대규모 외자유치를 추진중으로 내년쯤 해외에 직상장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