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임채진 불기소, '제식구' 봐 주기"…참여연대


참여연대 시민경제위원회(위원장 김진방 인하대 교수)는 삼성특검팀이 김성호 국정원장 후보자와 임채진 검찰총장 등에 대해 공소시효 만료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삼성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해 읊조리는 면죄부 주기 수사"라고 24일 특검팀을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해당자에 대한 단 한 차례의 소환조사나 공여자와의 대질신문 등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 내려는 어떠한 시도도 없었다는 점은 특검이 애초부터 이 사건에 대한 수사의지가 없었던 것 같다"며 "조준웅 특검 본인이 검찰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부실 수사는 결국 제 식구 봐주기"라고 의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특검이 공소시효 만료로 불기소 처분하겠지만 위 2인은 향후 철저한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은 말장난에 불과하다"며 "결국 여론무마용 쇼"라고 덧붙였다.

/특별취재팀 s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