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특검, 구조본 개입 확인…이건희 회장 소환

에버랜드 전환사태 사건에 구조본 개입 시인


삼성특검팀은 삼성그룹의 '2인자'인 이학수 부회장이 에버랜드 전환사채 사건과 관련해 삼성그룹 구조조정본부가 개입했음을 시인했다고 발표했다.

이 부회장은 에버랜드 전환사채 발행과 이를 그룹 후계자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에게 배정하는 과정에서 구조본이 조직적으로 개입했음을 인정했다.이에따라 삼성그룹 경영권 편법승계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토중에 있다.

에버랜드 전환사태 사건은 지난 96년 전환사채를 발행해 이를 헐값에 이재용씨 등에게 넘겼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이재용 현 삼성전자 전무가불법 경영권 승계를 진행했다는 의혹이었다.

그동안 이를 둘러싸고 이 부회장과 김인주 사장 등이 수차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룹 '2인자'인 이 부회장이 시인함에 따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별취재팀 s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