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변호사, 구체적 정황담은 진술서 제출

직접 출두않고 변호사 통해 특검에 전달


신변의 위협을 느낀 김용철 변호사가 11일 삼성특검에 출석하지 않았다. 대신 김 변호사는 자신이 직접 적은 내용을 담은 진술서를 이덕우-김영희 변호사를 통해 삼성특검에 전달했다.

오후 3시50분쯤 이덕우-김영희 변호사는 김변호사가 진술한 진술서를 들고 삼성특검 사무실에 도착했다. 두 변호사는 "불법 로비에 대한 구체적 정황을 담은 진술서를 (김용철 변호사가) 작성했고 이를 전달하러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변호사는 "이번 진술서에는 금품을 전달한 장소와 액수 등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져 있다"며 "구체적으로 얼마나 많은 분량인지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필요한 부분은 모두 담겨져 있다"고 말한 뒤 삼성특검 사무실로 향했다.

한편 김용철 변호사는 자신이 직접 적은 진술서를 변호사를 통해 전달한 만큼 오늘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빠르면 다음주에 다시 삼성특검에 직접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