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떡값 정부각료 임명 철회하라"


민주노동당·한국진보연대 등 진보정당·단체들은 일제히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하 사제단)이 '삼성떡값'을 받았다고 공개한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 등의 임명 철회 및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6일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원회 비대위원과 비례대표들은 청와대 인근 청운동 동사무소 앞 기자간담회에서 이명박 정부가 진실을 밝히고 '떡값 각료' 임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수호 혁신비상대책위원은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 등 부자 관료들과 부자 재벌들은 서민들은 평생 일해도 모으지 못할 돈을 한 입에 털어넣는 '떡값'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며 "민노당 국회의원 비례대표 후보인 홍희덕 환경미화원께 부탁드려 빗자루로 청와대의 비리구조를 싹 쓸어주시길 부탁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이정희 비례대표 후보는 "어제 청와대는 입장 발표를 통해 증거를 대라고 했는데 이는 특검 수사에 대한 개입과 외압"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잃어버린 10년'이라 말하는데 10년 전으로 되돌린 권력을 행사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한국진보연대도 같은 장소에서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성호 국정원장 임명 철회 촉구와 특검의 불법로비의혹 조사 착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 자리에서 한도숙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1억 달러 부자 각료'와 '고소영 정부'도 모자라서 삼성 떡값뇌물 인사까지 정부요직 인선에 포함되었다"며 "치솟는 물가에 국민들은 한숨과 걱정이 늘어나는 마당에 이명박 정부는 제대로된 내각을 구성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석윤 진보연대 상임운영위원장도 "말이 떡값이지 본질은 뇌물이고 공무원이 뇌물을 받으면 처벌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뇌물 공무원에게 국가의 중책을 담당하는 일을 맡기는 것은 마치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과 같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또한 진보신당은 같은 날 논평에서 "김용철 변호사와 사제단은 다섯차례의 김용철 변호사와 사제단이 살아있는 6하원칙"이라며 "오늘 대통령이 사제단의 기자회견에 대해 비판적인 인식을 드러낸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며 공정한 대통령이라면 특검이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이명박 대통령은 삼성 비자금 비리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삼가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김용철 변호사를 채택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