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로젝터, 국내 최초 환경마크 획득


LG전자(대표 남용 www.lge.com)는 자사의 프로젝터가 국내 최초로 환경부 산하기관인 친환경상품진흥원에서 주관하는 '환경마크'를 획득했다고 28일 발표했다.

환경마크를 획득한 제품은 'DX630' 'DX540' 등 2종으로, 지난 2006년 환경마크 기준이 제정된 이래 처음으로 프로젝터 분야에서 친환경 기준을 만족시킨 것이다.

이 제품들은 절전기능을 갖춰 엄격한 대기전력과 소비전력 항목 기준을 충족했으며, 경량 설계 기술을 적용해 제품 중량도 기존 제품보다 25% 이상 줄였다. 특히,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제거해 해외의 유해물질 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DX540 모델은 4천 안시루멘(Ansi lumen)의 밝기에 32데시벨(db)수준의 저소음을 구현했으며, 명암비는 2천 800대 1이다.

LG전자는 이번 환경마크 취득으로 브랜드 이미지 향상은 물론, 정부 및 공공기관 같은 조달시장에서도 제품 구입시 우선 구매대상으로 지정돼 판매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은 해외시장에서도 유리한 입지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 프로젝터 제품 비즈니스 리더(PBL) 이덕진 상무는 "환경마크 획득을 통해 친환경 제품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더욱 강화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