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조877억원에 하나로텔 인수


주당 1만1천900원에 주식 38.89% 인수…정부 인가 받아야

SK텔레콤(대표 김신배)은 하나로텔레콤 인수를 위한 '정부 인가 조건부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하나로텔레콤 주식 38.89%(91,406,249주)를 주당 1만1천900원에 인수키로 했다. 총 매각 대금은 1조877억원. SK텔레콤은 이번 하나로텔레콤 지분 인수를 통해 최대주주(43.59%)로 부상하게 되며 향후 정부 인가 과정을 통해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인수 배경에 대해 SK텔레콤은 다양하고 새로운 통신 서비스 제공을 통해 경쟁을 촉진 하고 성장 정체에 직면한 통신시장 활성화 및 이용자의 편익제고에 기여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김신배 SK텔레콤 사장은 "하나로텔레콤 인수는 향후 원활한 경쟁 촉진을 통해 소비자 후생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한국 IT 산업 재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하나로텔레콤과 유무선 연동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국내에서 축적된 컨버전스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1월14일 하나로텔레콤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로부터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뒤, 약 3주간의 자산실사 과정을 거쳤으며 11월30일 이사회를 열어 하나로텔레콤 인수 관련 의사결정을 대표이사에게 위임한 바 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