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쥬크온 합친다'…온라인 음악시장 재편 가속화

양사 500억원 규모 영업 양수도 계약 체결, 시너지 기대


국내 음악 포털 업체인 벅스가 온라인 음악사업을 쥬크온에게 넘긴다.

글로웍스의 자회사인 벅스는 온라인음악 사업을 네오위즈의 자회사인 아인스디지탈과 온라인서비스를 통합하고,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아인스디지탈은 네오위즈의 자회사로 음악사이트 쥬크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음원 제작과, 6만곡 이상의 음원을 유통하고 있는 디지털음원 유통회사다.

양수도 계약은 벅스의 모회사인 '글로웍스'와 아인스디지털의 모회사인 '네오위즈'가 500억 규모의 유상증자에 함께 참여할 계획이며, 증자가 마무리되면 글로웍스와 아인스디지탈은 최대주주가 된다.

벅스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음원 중개업체인 아인스디지탈과 게임 콘텐츠를 갖고 있는 네오위즈, 온라인 음악서비스의 벅스, 그리고 연예매니지먼트사인 에스엔비이엔티을 소유하고 있는 글로웍스가 함께 뭉치는 셈"이라며 "핵심역량과 자원을 집결하는 만큼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글로웍스와 네오위즈는 양사가 보유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들을 통합시켜 사이트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글로웍스의 한승우 대표는 "온라인 음악시장에서 B2B의 강점과 B2C의 강점을 갖춘 두 회사가 통합했으니, 온라인음악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사이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양사의 사이트 통합에 따라 온라인 음악시장의 재편이 거세질 전망이다.

정진호기자 jhj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