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플리커 한국어 서비스 전격 오픈


야후의 사진공유서비스인 플리커(www.flickr.com)가 13일 오전 1시 한국어를 포함한 7개 언어를 추가해 선보였다.

야후코리아(대표 김진수 www.yahoo.co.kr)는 온라인 사진공유 커뮤니티인 플리커의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국어를 비롯, 불어, 독어, 이태리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총 7개국의 언어 서비스를 추가했다. 전세계 회원들은 언어장벽을 넘어 세계인들이 보고 경험한 것을 보다 쉽게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05년 3월 야후가 인수한 플리커는 이용자들이 사진에 태그(꼬리표)를 달아 비슷한 주제별로 쉽게 이미지를 저장, 분류, 검색, 공유할 수 있는 사진공유 서비스.

웹 2.0 서비스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주목 받고 있다.

세계 각국 회원들의 참여를 통해 5억 2500만 장의 사진이 업로드됐으며 매일 평균 150만 장 사진이 올라오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플리커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한 업로드 툴을 이용해 대량의 사진을 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목적별로 그룹을 생성하거나 '세트'(사진첩)를 구성해 타인과 쉽게 사진을 공유할 수 있다.

또 사용자는 전체/지인(친구, 가족)/비공개 등으로 사진 공개단계를 설정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 세계인에게 나만의 사진을 공개하고 싶거나, 사회 곳곳의 이슈와 같은 관심사 공유하고 싶거나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에게 사진을 사적으로 전달하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다.

플리커의 공동창립자이자 책임자인 스튜어트 버터필드는 "이번 새 언어들의 추가지원은 각 국의 회원들에게 서비스 편의를 제공하여 플리커가 세계적 사이트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야후코리아 김진수 대표는 "한국어 서비스 확대를 통해 보다 쉽게 글로벌 커뮤니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한국 유저들의 UCC(User Created Content)힘을 세계에 보여 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플리커는 7개 언어 추가서비스를 기념하기 위해 이번 달을 시작으로 베를린, 파리, 런던 그리고 몬트리올에서 글로벌 커뮤니티 행사를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 역시 글로벌 커뮤니티 오프라인 행사를 국내에서 계획하고 있다.

이밖에도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는 삶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플리커의 24시'를 삽화 형식의 책으로 곧 발간할 예정이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