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핑계 "몸 안 좋아" "집안 일 때문에"

'지각했을 때' 가장 많이 핑계 대


"몸이 안 좋습니다" "집에 일이 있는데요"

직장 상사들은 앞으로 부하직원들이 이렇게 말하면 의심부터 해봐야 하지 않을까.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김기태 www.career.co.kr)는 직장인 1천8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9명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핑계를 댄 적이 있었고, 핑계로는 '몸 상태가 안 좋아서'(52.2%)와 '집안에 일이 있어서'(51.4%)가 가장 많았다고 12일 발표했다(복수 응답).

이 밖에 '차가 너무 막혀서'(23.4%) ,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20.1%), '급히 처리할 업무가 많아서'(19.7%) 등 평상시 직장에서 자주 오고 가는 말들이 핑계거리라고 응답했다.

기타 의견으로 '이번 달에 돈 나갈 데가 많아서'(7.3%), '타 부서에서 마감일을 안 지켜서'(7.1%), '저장한 것이 다 날아가서'(6.7%)가 있었고, 심지어 'OO가 실수하는 바람에'(6.1%)라고 책임을 동료에게 떠 넘기는 경우도 있었다.

핑계를 대는 때는 '지각했을 때'(22.5%)가 가장 가장 많았다. 이 밖에 ▲불편한 자리에 참석해야 할 때(18.6%) ▲갑자기 출근하기 싫어질 때(17.0%) ▲하기 싫은 일이 주어졌을 때(13.9%) ▲업무실적이 저조하거나 시간 내에 끝내지 못했을 때(12.4%) ▲남들 쉬는 날 출근해야 할 때(7.2%) ▲수습하기 어려운 실수를 저질렀을 때(5.4%) 등이 뒤를 이었다.

핑계를 대는 대상으로는 10명 중 8명 가량(78.9%)이 '직장상사'를 꼽았다. '동료직원'은 13.6%, 'CEO'는 5.5% 등 주로 상사에게 핑계를 댔다.

반면 핑계를 대는 대상으로 '부하직원'은 0.7%로 적은 비율이지만 '핑계를 대는 때'에 대한 응답에서 '갑자기 한턱 내야 하는 일이 생겼을 때'가 1.1%인 것으로 나타난 것을 보면 상사들은 주로 '한 턱 내야 할 때' 부하직원에게 핑계를 대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커리어 측은 밝혔다.

핑계를 대는 이유는 '하기 싫은 일을 피해가기 위해서'(29.1%)가 가장 많았다. 또 ▲잔소리 듣는 게 싫어서(22.5%) ▲잘못을 감추고 싶어서(22.3%) ▲허락을 받아내기 위해서(20.9%) 순이었고 ▲습관처럼 몸에 배어서(2.8%)라는 응답도 있었다.

'일주일에 평균 몇 번의 핑계를 대냐'는 질문에 대해 73.2%가 '한 번'이라고 응답했으며, 절반이 넘는 51.5%가 핑계 대는 것을 '지나치지 않는다면 괜찮다'고 생각했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