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봉사단, 시각 장애인과 함께 '골볼' 경기


KT '사랑의 봉사단'은 18일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에 소재한 시각 장애인 시설인 인천광명원을 방문해 이들과 함께 '골볼' 경기를 펼치고 거리에서 시각장애 체험행사를 가졌다.

'골볼'은 시각 장애인이 배구장 크기의 실내 코트에서 소리 나는 방울이 들어있는 공을 상대 골 문에 집어넣어 득점하는 경기. 실내 바닥에 앉아서 5~6명이 한 팀을 이루어 진행하는 경기인 골볼은 시작 장애인들이 가장 즐겨 하는 운동 중 하나다.

봉사단은 골볼 경기를 마친 후에는 안대를 두르고 지팡이를 이용해 거리를 보행하는 시각장애인 체험 행사를 갖기도 했다.

KT 수도권서부본부 김덕겸 본부장은 "시각 장애를 갖고 살아가는 이들의 어려움을 새삼 느꼈으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의 장애인을 위해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KT 수도권서부본부 사랑의 봉사단은 지난 2003년부터 인천광명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시각장애인과 바다여행, 눈썰매 타기, 김장 담그기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