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 모바일결제, 세계서 통했다


한국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가 세계에 통했다.

GSM 협회(GSM Association)는 13일 오전 10시(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3GSM World Congress 2007'에서 KTF가 제안한 모바일 결제(Pay Buy Mobile) 서비스를 협회 차원의 프로젝트로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GSM 협회는 세계 이동통신의 대표 단체로 장비 및 단말기업체 등 전 세계 888개의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 어디서나 휴대폰으로 결제, 상품 구매가 가능한 것.

가입자인증모듈(SIM Subscriber Identification Module ) 유니버셜 IC카드(UICC)에 신용카드나 직불카드 기능을 넣고 비접촉 방식으로 결제를 하는 형태다.

이 프로젝트에는 KTF를 비롯해 싱귤러(Cingular Wireless) 차이나모바일( China Mobile) NTT도코모 등 총 14개 이통사업자가 참여한다.

KTF는 프로젝트를 주도하게 되며 한국에서 연내 모바일 결제 시범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단말기는 LG전자, 신용카드사로는 마스터카드가 협력한다.

KTF 조영주 사장은 "GSM 협회가 한국에서 모바일 결제의 모델을 정립하고 시범서비스를 하게 된 것은 WCDMA 등 한국의 이통서비스를 높이 평가한 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GSM 협회 로버트 콘웨이 CEO는 "KTF가 주도하는 이번 모바일 결제 프로젝트를 통해 휴대폰과 결합된 안전하고 편리한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