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GSM 2007]삼성전자 '와이브로 웨이브2' 스프린트부터 상용화


휴대형 무선인터넷 '와이브로(WiBro)'가 업그레이드된다. 삼성전자가 기존 와이브로보다 우수한 성능의 '와이브로 웨이브2' 시연에 성공해 이를 기반으로 미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스프린트에서부터 상용화에 들어간다.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은 13일 오후(현지시간) 바르셀로나 '3GSM 세계회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와이브로 웨이브2가 미국 스프린트를 시작으로 상용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브로 웨이브2'란 MIMO(다중입출력), 스마트안테나 등 4G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전송속도가 최대 하향 40Mbps, 상향 12Mbps까지 구현할 수 있다. MP3 파일 1곡을 0.7초만에 전송할 수 있으며 영화 한 편을 2분45초면 다운받을 수 있을 정도로 속도가 빨라진다.

'와이브로 웨이브2'는 국내에도 곧 상용화가 될 예정이다. 기존 와이브로 장비를 업그레이드하는 것 만으로 속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KT가 현재 '와이브로 웨이브2'의 업그레이드를 고려하고 있으며 하반기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예정이다.

현장 부스를 찾은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KT에서 '와이브로 웨이브2'의 업그레이드를 고려하고 있다"며 "KT가 도입한 기존 와이브로 장비를 웨이브2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하반기에는 한 단계 우수한 와이브로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르셀로나(스페인)=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