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GSM 2007]LG전자, 2007년 휴대폰 7천800만대 공급 목표


LG전자 안승권 MC사업본부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3GSM 세계 회의' 첫날인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 한해 LG전자의 휴대폰 사업 비전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장에는 안승권 본부장과 LG전자 MC연구소장 곽우영 연구위원, MC사업본부 유럽·CIS팀장 도미니크 오 상무, MC디자인연구소장 차강희 책임연구원 등 각각 R&D, 유럽 마케팅, 디자인 등을 담당하는 임직원들이 함께 배석했다.

안승권 본부장은 지난해 LG전자 휴대폰 사업에 대해 "초콜릿폰 인기 덕분에 성공적으로 오픈마켓에 진입했다"며 "상반기 중 초콜릿폰 1천만대 판매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두번째 블랙라벨 시리즈인 샤인폰과 프라다폰을 앞세워 스타일과 기능으로 휴대폰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프리미엄 전략을 중심으로 오픈마켓을 공략, 7천800만대의 휴대폰을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LG전자는 '3G For All' 독점 공급업체 선정을 통해 세계 최대의 3G(세대)폰 제조업체로 자리잡는다는 계획이다.

안 본부장은 '3G For All' 공급업체 선정과 관련해 "작년 한해 3G 시장에서 다소 어려움을 겪었지만 모든 사업자가 LG전자의 3G폰을 가장 안정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며 "단기적으로 매출 확대와 향후 3G 시장에서 지속적인 주도권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3G For All' 프로젝트는 GSMA가 전세계 이동통신 시장의 지역간 격차를 해소하고 3G 서비스를 조기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공급자 선정에는 보다폰, 허치슨, 싱귤러, KTF 등 총 6억 명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전세계 12개 대형 이동통신사들이 참가, 실질적인 3G폰 제조업체의 맹주를 가리는 경쟁이 펼쳐졌다.

안승권 본부장은 또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가 노텔社와 함께 세계 최초로 진행한 '3G LTE' 기술에 대해 "이번 시연은 3G 이후 4G로 가는 차세대 휴대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중요한 터닝 포인트"라고 평가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유럽 시장에서 870만대의 휴대폰을 공급 했으며 올해는 이보다 60% 이상 증가한 1천 00만대 이상의 휴대폰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바르셀로나=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