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루트서버 공격당했다…"한국서 상당량 유입"


전 세계 인터넷 트래픽을 관리하는 루트 서버(root server)가 해커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는 사건이 벌어졌다.

AP통신은 6일(현지 시간) 해커들이 전 세계 인터넷 트래픽을 관리하는 13개 루트서버 중 최소한 3개를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데이터 중 상당량이 한국에서 유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현재 전 세계 인터넷 망은 13개 루트서버를 통해 유지되고 있으며, 이 중 10개가 미국에 설치돼 있다.

전문가들은 유례가 드물 정도로 강력한 공격이 최소한 12시간 동안 계속됐다면서 이번 사건은 2002년 이후 가장 심각한 인터넷 공격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이번 공격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번 공격은 닷오르그(.org)를 비롯한 최상위 도메인들을 관리하는 서버를 운영하는 울트라DNS(UltraDNS)를 타깃으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트라DNS 보유업체인 뉴스타(NeuStar) 역시 비정상적인 트래픽 증가 현상이 발견됐다고 인정했다.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ICANN)의 존 크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 곳 캘리포니아에서 5일 밤부터 6일 아침까지 어떤 형태의 공격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이번 공격의 진원지를 추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이번 공격이 지난 2002년 10월의 13개 루트 서버 공격에 비해서는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2002년 당시 DNS 루트서버 13대를 겨냥한 서비스 거부(DDoS) 공격으로 평소의 10배가 넘는 트래픽 발생해 전 세계 인터넷 관계자들을 긴장시킨 바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