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격차 많이 줄었어요"…정부 정책 소기 성과

 


정부가 일반 국민과 정보화 소외계층 간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해온 노력이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이 지난해 전국 일반 국민 및 정보화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실시한 2006 정보격차 지수 및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보격차 지수가 2005년 46.7점에서 2006년 38점으로 8.7점이 개선돼 범정부 차원의 정보격차해소 정책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정보화 소외계층이란 장애인, 장·노년층, 저소득층, 농어민 들을 말하며 정보격차 지수는 일반국민의 정보화 수준을 100으로 할 때 일반 국민과 정보화 소외계층간 정보화 수준의 격차를 말하는 것이다. 이 수치가 작을수록 정보격차가 개선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조사에서 정보격차 지수를 구성하는 정보통신기기의 접근성, 사용역량, 활용정도 등 각 부문별 정보격차 개선정도를 분석한 결과 접근성 부문은 농어촌 초고속망 구축확대 등을 통해 농어민 층에서 가장 많이 개선됐다.

또 사용역량, 활용부문 등은 웹접근성 제고와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 등으로 인해 장애인 층에서 가장 많은 개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정보화 소외계층의 접근성과 사용역량 및 활용부문을 놓고 비교해볼 때 접근성은 일반국민의 80.2% 수준인 반면 사용역량은 42.9%, 활용부문은 49.2%인 것으로 나타나 접근성은 많이 개선됐지만 아직도 정보통신기기들에 대한 사용역량과 활용 측면에서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통부는 PC활용교육, 콘텐츠 개발 및 보급 등 정보활용도 향상을 위한 정책 추진이 강화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실태조사에서 함께 실시된 정보화 소외계층 평균 인터넷 이용률은 35.1%, 가구별 컴퓨터 보유율은 60.1%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격차 지수는 정통부와 14개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제2차 정보격차해소종합계획(2006~2010)'의 정책성과측정 및 방향 제시를 위한 지표로 사용되고 있다. 정부는 2010년까지 일반국민의 80% 수준까지 정보격차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윤휘종기자 yh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