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댄스영화제 출품작, 애플 아이튠스 통해 판매

 


'독립영화의 산실'인 선댄스 영화제가 애플과 손을 잡았다.

레드헤링 등 외신들에 따르면 선댄스 영화제 주최 측은 올해 출품된 71개 단편 영화와 다큐멘터리 중 32개 작품을 아이튠스를 통해 편당 1.99달러에 판매하기로 했다.

선댄스 영화제는 미국의 명배우인 로버트 레드퍼드가 할리우드의 상업주의에 반발해 지난 1985년부터 계속해 오고 있는 독립 영화제. 특히 이 영화제는 독립 영화 제작에 활기를 불어넣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올해 선댄스 영화제는 오는 18일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 뒤 28일까지 열띤 경연을 펼치게 된다.

공식 사이트(Sundance.org)를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선댄스 영화제 주최측은 애플과의 이번 계약으로 다운로드 서비스까지 겸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영화 팬들은 오는 22일부터 애플과 3년 계약을 맺은 출품작 32편을 아이튠스를 통해 구입할 수 있게 됐다. 물론 다운받은 작품은 계속 소장도 할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애플 측은 영화 한 편 판매될 때마다 30%의 커미션을 챙기게 됐으며 영화 제작자들이 50%를 갖게 된다. 선댄스 영화제 주최 측은 나머지 20%를 갖기로 했다.

영화 제작자들은 또 자신들의 영화에 대한 소유권을 그대로 갖게 되며, 따라서 다른 사이트에서도 판매할 수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