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와이맥스 노트북 시연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07을 통해 북미시장에서 처음으로 무선 휴대인터넷 와이맥스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IT제품을 시연하며 북미 와이맥스 시장 공략의 초석을 다졌다.

LG전자는 8일(현지시간) 개막된 CES에서 와이맥스 모뎀 내장형 10.6인치 와이드 노트북과 PDA폰을 공개했다.

'와이맥스'는 근거리 통신망 기술인 와이파이(Wi-Fi)에서 기능과 수신영역을 확장한 이동형 무선통신 기술. 정지상태에서 10mbps, 시속 100km 이동시 1mbps의 전송속도를 구현한다.

LG전자는 2005년 지상파DMB, EVDO, 2006년 HSDPA, 2007년 와이맥스 등을 적용한 노트북을 선보임으로써 방송·통신 결합 컨버전스 기술력을 다시 한번 과시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 와이맥스 노트북은 10.6인치 와이드 LCD를 탑재, 1kg의 휴대성을 강조한 LG전자 최소형 노트북인 'A1', 'C1'시리즈 모델이다.

LG전자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HSDPA내장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 와이맥스 기술까지 적용함으로써 성능과 디자인 경쟁력을 토대로 초소형 노트북 시장 주도권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함께 시연된 PDA폰은 와이맥스 뿐 아니라 지상파DMB, EVDO, 와이파이(WiFi) 등을 지원해 최상의 무선 환경을 제공한다.

LG전자 PC사업부장 이정준 상무는 "세계 최대 통신시장인 북미지역에서 처음으로 와이맥스 기술을 선보임으로써 미국 와이맥스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고 강조하고 "향후 이동통신 기능을 결합한 모바일 IT 라인업을 확대함으로써 컨버전스 기술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