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SW 대표주자들, 올해 이렇게 뛴다

 


지난해 경기 침체와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 신성장동력 발굴 등으로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던 국내 소프트웨어(SW) 업계의 대표주자들이 올해, '황금 돼지해'를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티맥스소프트, 안철수연구소, 한글과컴퓨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에 맞서 성장을 이뤄내 온 이들 SW 맏형들은 신성장 동력과 신사업계획을 바탕으로 매출성장은 물론 세계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난해 매출 1천억원을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채 약 700억원 매출에 만족해야했던 티맥스소프트가 올해 다시 1천억원 매출 목표에 도전한다.

티맥스소프트는 또한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해 올해를 글로벌 SW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으로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티맥스소프트는 그동안 BEA시스템즈, 오라클 등 글로벌 기업을 제치고 국내 시장 1위를 차지해 온 미들웨야 분야의 우위를 더욱 확고히 하는 한편 신제품을 내세워 시장 확대에 나설 전략이다.

티맥스소프트가 올해 주력할 제품은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인 '프로프레임'과 메인프레임 리호스팅 솔루션인 '오픈프레임'이다.

특히 서비스지향아키텍처(SOA)를 지원하는 신기술이 도입된 '프로프레임' 신제품은 올해 티맥스소프트의 핵심분야가 될 전망이다. 이미 농협중앙회의 코어뱅킹과 대우증권 차기 시스템에 '프로프레임' 신제품을 도입할 계획인 티맥스소프트는 이 사례들을 통해 올해 다수의 프로젝트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티맥스소프트는 최근 해외사업부를 재정비하고 미국, 일본, 중국 등 현지법인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을 적극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티맥스소프트는 해외 현지 법인의 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세미나 참석, SI 기업과의 협력 등을 통해 브랜드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오석주 신임대표이사를 새로운 수장으로 맞은 안철수연구소는 신규 사업을 내년 성장동력으로 삼아 제 2의 도약을 추진한다.

국내 대표 안티바이러스 업체로 지난해 약 500억원에 이르는 연 매출을 기록한 안철수연구소는 올해 성장을 위해 네트워크 보안 제품, 웹 기반 보안서비스와 중소기업 시장을 타킷으로 한 신제품을 통해 통합보안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우선 안철수연구소는 네트워크 보안사업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 지난해 말 유니포인트의 네트워크보안 부문 인수를 결정했다. 인수를 통해 안철수연구소는 올해 상반기 내 통합네트워크보안장비(UTM)을 개발, 출시할 계획이며 글로벌 기업들이 선점하고 있는 국내 네트워크 보안시장을 공격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또한 이달 안철수연구소는 웹 기반 보안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해 오픈베타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 서비스는 콘텐츠보안, 개인정보 유출방지, PC 최적화 기능들을 하나로 통합해 제공하는 안철수연구소의 신성장 동력 중 하나다.

이와함께 안철수연구소는 중견 및 중소기업 시장 공략을 위해 백신, 방화벽, 키보드 보안 등을 웹 기반으로 통합해 제공하는 저렴한 가격의 서비스도 올해 선보일 계획이다.

안철수연구소는 올해 해외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기 위해 해외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는 온라인 게임보안 솔루션의 수출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오피스신제품인 '한컴 오피스 2007'을 새롭게 선보이며 목표매출인 415억원 뛰어넘는 매출을 올린 한글과컴퓨터는 올해 오피스 시장 공략을 적극 진행하는 한편 씽크프리사업과 리눅스 사업 확대를 실시한다.

한컴은 2009년까지 국내 오피스 시장 25% 시장점유를 목표로 정했으며 이를 위해 올해 공공기관과 교육시장을 중심으로 기업시장 공략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기업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벽'을 넘기 위해 한컴은 MS 오피스와 한컴오피스를 동시에 사용하도록 하는 '듀얼 오피스 스탠다드 전략'을 펼친다.

체계적인 시장 공략을 위해 한컴은 지난해 말 김수진 전무이사를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해 개발과 영업, 마케팅 전략 사업을 총괄하도록 했다.

지난해 LA 시립 중앙도서관과 필리핀 교육부에 씽크프리 오피스를 공급키로 한 한컴은 올해 씽크프리 사업을 확대하고 이를 통한 수익 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씽크프리는 고가의 오피스를 도입하지 못하는 해외 시장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어 한컴은 이를 바탕으로 해외 고객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매출 중 30% 이상을 차지하며 한컴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른 리눅스 사업도 올해 대폭 확대된다. 한컴은 공공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눅스' 도입을 꾸준히 추진하는 한편 지난해 티맥스소프트, 큐브리드 등 국내 SW 업체와 맺은 제휴를 바탕으로 리눅스 기반의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함정선기자 min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