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파워콤,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나서

 


LG파워콤이 희귀 난치병 아이들을 위해 1천500㎞ 국토대장정 행사(행사명 아버지의 이름으로)를 후원한데 이어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에도 나선다.

LG파워콤(대표 이정식)은 희귀 난치병 환자 후원 모임인 '여울돌(www.yeouldol.com)'을 통해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 설치시 고객당 일정 금액을 희귀난치병 어린이 치료비로 기부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소비자들이 여울돌을 통해 LG파워콤 초고속인터넷 엑스피드를 신청하면 가입자 이름으로 희귀난치병 환자들을 위한 후원금을 기부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1년간 진행되며 LG파워콤은 기본적인 후원금 기부 외에 추가 행사를 마련해 난치병 환자들의 어려움을 알려 범국민적인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LG파워콤의 정지돈 팀장은 "희귀 질환자의 수는 50만 명 이상으로, 이들은 힘겨운 병마와의 싸움을 이어가고 있으며 희귀 질환자들은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 수입 약제 등에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희귀 난치병 환자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울돌의 박봉진 대표는 "LG파워콤을 계기로 많은 기업들이 순수한 활동을 하는 NGO단체나 정말 도움이 필요한 단체에 공익목적의 기부문화가 정착되어지는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