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글로벌 클라우드 리전 확장…14개 신규 구축


2022년 말까지 최소 44개 이상의 클라우드 리전 확보 목표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오라클이 최근 유럽, 중동, 아태지역 및 라틴 아메리카 전역에 14개의 신규 클라우드 리전 설립할 계획을 발표했다.

오라클 [사진=오라클]

14일 한국오라클에 따르면, 신규 클라우드 리전으로 설립이 예정된 곳은 밀라노(이탈리아), 스톡홀름(스웨덴), 마르세유(프랑스), 스페인, 싱가포르(싱가포르), 요하네스버그(남아프리카), 예루살렘(이스라엘), 멕시코, 콜롬비아 등이고, 추가로 예정된 2차 지역은 아부다비(아랍에미레이트)와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이스라엘과 칠레다.

오라클은 2022년 말까지 최소 44개 이상의 글로벌 클라우드 리전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중에서 가장 빠른 확장세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라클은 아태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적으로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OCI) 고객사 수요가 증가하면서, 클라우드 리전을 빠르게 확장하는 계획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1분기(2022 회계연도 기준)동안 현대홈쇼핑과 코리아크레딧뷰로, 초록마을 등의 국내 기업을 포함, 토요타 맵마스터, 엣지큐, 카펫 코트, 임포스 솔루션즈, 매니지페이 등의 아태지역 기업 고객이 OCI를 채택했다.

크리스 첼리아(Chris Chelliah) 오라클 아태지역 수석부사장은 "고객사가 오라클로 전환하는 이유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전략이 고객사의 필요를 충족하기 때문"이라며, "그 결과 OCI를 채택하는 고객사의 수가 증가하여 오라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사업 영역이 됐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본, 브라질, 인도, 호주 등 아태지역에는 이미 각 두 개의 복수 클라우드 리전이 설립돼 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