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마친 최지만 SNS 통해 감사 인사 "복귀 첫 홈 경기 응원 인상적"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0, 탬파베이 레이스)는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4차전을 끝으로 올 시즌 자신의 메이저리그(MLB) 일정을 모두 마쳤다.

탬파베이는 이날 보스턴에 끝내기 패배를 당하면서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탈락했다. 최지만의 올해 '가을야구'는 조기 마감됐다.

그는 14일 소셜미디어(SNS) 중 하나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감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지만은 한글과 영어로 "지난 2월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에서 몇몇 탬파베이 팬들과 대화를 한 게 어제 일 같다"며 "벌써 시즌을 마쳤다"고 적었고 "2월에 당한 부상부터 우여곡절이 많은 시즌이었다. 탬파베이와 한국 팬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언급했다.

MLB 탬파베이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은 14일(한국시간) 개인 SNS를 통해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한글과 영어로 직접 남겼다. [사진=뉴시스]

최지만에게는 올 시즌이 다사다난했다. 스프링캠프 초반 부상을 당해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개막전을 건너 뛴 뒤 복귀했으나 이후 두 차례 더 부상자 명단(IL)에 오르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최지만은 무엇보다 '응원의 힘' 덕분이라고 했다. 그는 "많은 경기에 뛰지 못했지만 부상에서 복귀 후 첫 홈경기(지난 5월 1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를 치를 때 팬들이 이름을 큰 함성과 함께 불러줬다. 순간 울컥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그는 또한 "팬이 없는 야구는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여러분처럼 좋은 팬을 만나 영광이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팬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83경기에 출전했고 타율 2할2푼9리(258타수 59안타) 11홈런 45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9월) 30일에는 MLB 데뷔 후 개인 통산 50홈런도 쳤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50홈런 이상을 MLB에서 기록한 산수는 추신수(현 SSG 랜더스)에 이어 최지만이 두 번째다.

추신수는 MLB에서 개인 통산 218홈런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올해까지 3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다. 보스턴과 ALDS 2차전에서는 솔로포를 쏘아 올리며 손맛도 봤다.

그는 추후 귀국해 휴식을 취한 뒤 2022시즌 준비를 시작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