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온에어] 디즈니, "우리는 선량한 기업"…韓 상생 약속


14일 디즈니+ 코리아 미디어데이 개최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오는 11월 '디즈니+'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월트디즈니가 한국 콘텐츠 업계 및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약속했다.

OTT서비스 디즈니+가 오는 11월 12일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은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4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디즈니+ 한국 출시에 앞서 코리아 미디어 데이를 열고, 디즈니+의 국내 비즈니스 전략 및 서비스 주요 기능을 소개했다.

오는 11월 12일 한국에서 공식 출시되는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는 '디즈니'·'픽사'·'마블'·'스타워즈'·'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와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글로벌 출시 2년 만에 1억2천만명의 가입자를 모으는 등, 성장세가 가파르다. 앞서 디즈니는 국내 진출 계획을 밝히고, LG유플러스, KT 등 통신사와 모바일·IPTV 부분에서 제휴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구독료는는 월9천900원 또는 연간 9만9천원이며, 최대 4개 기기에서 동시 접속이 가능하다. 최대 10개의 모바일 기기에서 콘텐츠를 다운로드할 수 있다.

모바일과 태블릿 외에도 스마트TV·커넥티드TV·콘솔 등 다양한 기기에서도 디즈니+를 경험할 수 있다. 최대 6명의 가족을 초대해 그룹으로 시청할 수도 있다. 아울러 최대 7개까지 개인 프로필을 생성할 수 있어, 본인과 가족 구성원에 맞게 시청환경을 설정할 수도 있다.

◆"콘텐츠 파트너사와 윈윈하겠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디즈니는 디즈니+ 출시로 한국 파트너사 및 크리에이터와 협업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로가 상생하고 같이 성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한 셈이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월트 디즈니 컴퍼니는 1992년 한국 지사를 설립해, 올해로 30년째 한국에서 많은 국내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비즈니스로 소비자에게 브랜드 및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해왔다"라며 "이러한 노력을 한 단계 더 확장, 디즈니+ 출시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협업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 우수하고 흥미로운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겠다"라며 "다양하고 뛰어난 한국 콘텐츠 제작으로 국내 콘텐츠 업계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망 사용료 문제에 대해서도 간담회를 통해 짧게 언급했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은 "디즈니가 가지고 있는 철학은 선량한 기업이 되자는 것"이라며 "다양한 파트너, 콘텐츠 제작사·통신사·CDN 사업자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국 콘텐츠 투자 규모 및 콘텐츠 저작권 문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소연 상무(디즈니+ 사업 총괄)는 "계약마다 상이한 점이 있어, 명확하게 설명은 어렵다"라고 답했다.

한편 소비자들은 오는 11월 12일부터 디즈니+ 공식 웹사이트 혹은 안드로이드 및 iOS 앱을 통해 디즈니+에 가입할 수 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