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이슈] LG화학, 불확실성 해소에 4일째 강세…외인 매수세 지속


14일 장 초반 2%대 강세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리콜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LG화학의 주가가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지속되며 14일 장 초반 2%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9분 현재 LG화학은 전일 대비 2만1천원(2.60%) 상승한 82만9천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 8일부터 연달아 LG화학을 사들이고 있는 외국인이 이날도 3만5천주 가량 순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LG화학이 4거래일 연속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LG화학 로고. [사진=LG화학]

GM 볼트 화재사고와 관련한 리콜 충당금 이슈가 일단락된 것이 투심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는 리콜 관련 충당금을 각각 50% 비율로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전유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화재사고와 관련된 셀 및 모듈 공정 개선이 완료돼 생산은 정상화되기 시작했고 그동안 일시적으로 중단돼있던 자회사 LG엔솔 상장 추진도 재개되며 늦어도 내년 초에는 상장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당장 급한 이슈들이 정리된 만큼 LG화학 주가에도 단기 반등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중장기적 측면에서는 충당금 설정으로 인한 LG엔솔의 수익성 악화 가능성과 연이은 화재사고로 인한 중장기 수주 경쟁력 등에 대한 고민이 남아있다고 봤다.

또한 LG엔솔 상장 직후 LG화학과 LG엔솔 사이의 수급 이동, 2차전지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패시브 자금의 이탈 가능성 등 수급적 측면에서 작용할 부담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전 연구원은 "LG화학의 향후 중장기 수익성 및 경쟁력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들은 여전히 남아있으나 최근 2개월동안 주가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해왔던 리콜 관련 충당금 규모와 LG엔솔 상장 재추진 여부 등 불확실 요소들이 일단 해소됐다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