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대화법 통했다…'대한민국 SNS대상' 기업부문 종합대상


SNS 채널 활용한 소통 높은 평가·기업부문 최고상 종합대상 3년 연속 수상 쾌거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참신한 온라인 소통법으로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1'을 3년 연속 수상했다.

LG유플러스가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1'에서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사진=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제11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1'에서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대한민국 SNS대상에서 3년 연속 종합대상을 받은 기업은 LG유플러스가 최초다.

대한민국 SNS대상은 매년 유튜브,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 운영현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고객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는 기업에 수여하는 관련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시상으로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가 후원한다.

LG유플러스는 채널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콘텐츠를 통한 활발한 디지털 소통 활동으로 우수한 점수를 받아 최고상인 종합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새롭게 정립된 비전인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기업'을 실현하기 위해 SNS 채널 개편을 단행하고, 4가지 브랜드 핵심가치인 '고객 최우선' '과감한 도전' '역동적 실행' '진정성 있는 소통'을 반영한 콘텐츠들로 이용자와 디지털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가장 호응이 높았던 콘텐츠는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 '캐치유'로, 데이터 사용량 상위 1%, 23년 장기이용 등 이색적인 이용자를 직접 만나 LG유플러스 경험담을 전달하는 로드쇼 콘셉트의 시리즈 콘텐츠다.

회사는 지난 9월부터는 사회의 편견을 깨고 자신의 분야에서 과감하게 도전하고 있는 이들의 도전 스토리를 담아 브랜드 화보를 제작하는 SNS 활동도 진행했다. 이는 새로운 브랜드 핵심가치를 알리는 '와이 낫(Why not)?' 캠페인의 일환으로 '과감한 도전' 지향가치에 부합하는 U+이용자를 지속 발굴하고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SNS 주이용층인 MZ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활발하게 소통하기 위해 MZ세대 직원이 직접 SNS 채널을 운영하며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트렌드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로 언택트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채널에서 고객들과 친밀한 관계를 지속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