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마련…5G V2X 기술개발 속도


삼성·KT·네이버 등과 간담회…C-ITS 통신방식 협의결과 후속조치 점검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정부가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조성에 속도를 낸다. 와이파이 계열 WAVE와 이동통신 계열 셀룰러기반 차량사물통신(C-V2X) 방식 단일화를 결정한 가운데 내년부터 본격화할 5G V2X 기술개발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SKT가 서울시내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 모든 것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진행중인 모습.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SKT]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14일 KT연구개발센터에서 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 8월 26일 차량통신 방식 관련 국토부와 협의 이후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기존 성과물 성과공유와 C-V2X 기술검증에 대한 준비상황 점검, 향후 5G-NR-V2X 기술개발 관련 산업계·전문가 의견청취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를 개최한 KT연구개발센터는 기가코리아 사업에 참여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서비스를 위한 5G V2X 기술개발과 테스트베드를 구축한 곳이다.

기코리아 사업은 지난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자율주행·C-ITS 서비스를 위한 5G V2X 융합기술 개발과 실증을 진행했으며 국비 199억5천만원, 민간부담 238억7천3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현장에서는 기술개발에 참여한 지자체 3곳(서울 상암, 경기 판교, 대구 수성)을 연결해 5G-V2X 교통관제 플랫폼, 라이더(LiDAR)기반 지능형 교차로, 주문형 원격주행 서비스 등을 시연했다.

정밀지도 기반의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SW플랫폼을 통한 실시간 관제, CCTV 영상인지를 통한 차량의 교통신호 위반여부 분석, 자율주행 AI교통 시뮬레이션 등을 점검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C-ITS 공동작업반 구성과 실증사업(대전-세종)을 위해 자율주행 인프라 설치, 실도로 시험, 실증결과 도출 등 통신방식 기술검증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기술개발 현황과 국제동향 등 자율주행 관련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이동통신과 자동차' 산업 간 융합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차세대 C-ITS 통신방식 단일화(와이파이 계열 WAVE・이동통신 계열 C-V2X)를 위한 공동작업반에 참여하는 등 자율자동차 서비스가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수렴한 다양한 의견들을 관련 정책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5G 자율주행 관련 기술개발 및 수입의존도가 높은 부품·단말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개발된 제품의 수요연계를 위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도 한층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통신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자율주행용 칩셋·모듈 및 장비·단말 등의 국산화를 위해 신규 R&D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4년간 290억원을 투입한다.

조경식 제2차관은 "자율주행 산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 산업 및 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서비스 발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 육성, 선도기술 확보 등 자율주행 기술 발전 및 산업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