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던 대학생 옥상서 추락 사망, 왜?…경찰 수사 중


4층 다세대주택 옥상에서 주차장으로 떨어져…병원 이송 후 사망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 한 주택 옥상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대학생이 건물 밑으로 추락해 사망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명의 친구들이 같이 술을 마시던 중 한 명이 추락하면서 경창은 나머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기각됐다.

경찰은 이 대학생과 함께 있던 친구 2명에 대해 타살 혐의점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께 서울 동작구의 4층짜리 다세대주택 옥상에서 주차장으로 추락해 숨진 대학생 A(24)씨와 함께 있던 술을 마신 친구 2명을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A씨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당시 주택 옥상에 모여 술을 마셨다. 이 과정에서 서로 다툼이 발생해 이웃주민들로부터 항의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옥상에서 떨어지면서 머리 등 심각한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결국 숨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대학생 A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2명을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A씨의 친구들이 다툼 도중 A 씨를 밀어 떨어뜨린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친구 2명은 "(사고 경위가)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검찰은 실족 가능성 등을 이유로 지난 3일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 폭행치사 등이 있었는지 다시 수사해야 하는 상황으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