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연휴엔 우산 챙겨야…전국 곳곳에 비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내일(9일)은 동해 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동풍의 영향으로 이날부터 내일 낮 사이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내일 낮 한때 경남 동해안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오는 8일부터 연휴에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 비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기상청]

또한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북부에도 내일 아침 7시부터 정오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뿐만 아니라 지형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에는 내일 새벽(0시)부터 아침 8시 사이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동해안이 20~70mm, 경북 남부동해안과 울릉도, 독도 지역이 5~30mm로 예상된다. 또한 강원 영서와 경기 남부, 충청권, 전북 북부, 경북 북부내륙, 인천과 경기 북부, 경남권 동해안, 제주도, 서해5도엔 5mm 미만 강수가 예상된다.

하늘의 상태는 일요일인 10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아침 기온은 모레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보다 5~9도 높은 15~22도가, 낮 기온은 평년보다 2~5도 높은 21~29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21~29도가 될 전망이다. 또한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모레는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제주도와 서해5도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는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밤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북부, 제주도는 대부분 비가 그치겠으나, 그 밖의 지역은 글피(11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남쪽에서 올라오는 따뜻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강하게 부딪히는 남부 지방에는 모레 밤부터 글피 새벽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