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동네방네]이 와중에 졸업생 전원 취업…교실에 가보니


대구 영진전문대학교, 네트워크보안반 인기 '상한가'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우리 반 졸업 앨범 찍을 학생이 6명밖에 없네요"

지난 7일 오후 대구광역시 북구 복현동 영진전문대학교 본관 앞에서 만난 고정호 교수(컴퓨터정보계열)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면서 전한 말이다.

졸업 앨범 사진촬영에 나선 영진전문대 네트워크보안반(컴퓨터정보계열) 3학년생들이 고정호 지도교수(오른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진전문대]

◆ 31명중 24명 조기 취업

이날은 이 대학교 컴퓨터정보계열 내년 졸업 예정 학생들이 앨범 사진을 찍는 날이다.

화창한 가을 하늘아래, 사진 촬영으로 시끌벅적할 듯도 했지만 네트워크보안반(2022학년도부터 정보보안․게임콘텐츠과) 분위기는 예상 밖으로 조용하기만 했다.

이 반 내년 졸업 예정 학생 31명 중 24명이 이미 조기 취업했기 때문이다.

고 교수와 사진 촬영에 나선 취업 준비 중인 학생 6명의 표정 역시 밝아 보였다. 나머지 한병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고정호 교수는 "내년부턴 졸업앨범 사진을 1학기에 찍어야겠다"면서 "우리 반 대다수인 70% 이상이 이노테크놀리지, 지란지교소프트, 드림시큐리티 등 서울 정보기술(IT)분야 회사에 조기 취업하는 바람에 스승과 제자가 추억으로 간직할 앨범 사진도 제대로 못 찍는 형편"이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그만큼 네트워크보안반은 취업난과는 거리가 먼, 즉 취업이 잘된다는 뜻이다.

이날 만난 이동재 학생(26)은 "세계적인 네트워크 전문기업인 시스코의 CCNP 자격증을 땄고 시스코코리아에 입사를 준비 중"이라며 조만간 좋은 소식을 들을 것 같단다.

◆ 학생 한 명당 자격증 2.3개…"취업은 탄탄대로"

정보보안산업기사, 정보처리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한 황재상 학생(24) 역시 좋은 회사를 가려고 고르는 중이다.

이 반이 이렇게 취업 시장에서 상한가를 누리고 있는 배경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된 덕도 봤다. 비대면 온택트 분위기로 IT인력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기 때문.

여기에 더해 이 반은 코로나로 비대면 수업이 많았던 지난해에 자격증 취득에 집중한 것도 취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한몫을 했다.

고 교수는 “네트워크 보안 분야 취업을 하려면 실력을 검증받을 방법이 마땅치 않다. 따라서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는 게 서류전형에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해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던 2학년 때인 지난해, 자격증 취득에 드라이버 걸었고 그 덕분에 이 반이 자격증 학생들이 취득한 자격증은 총 70여 개, 학생 1인당 평균 2.3개에 달한다.

고 교수는 “온택트 문화가 뉴노멀로 자리잡아갈 것을 감안하면 네트워크 보안 분야의 일자리, 즉 취업은 탄탄대로”라면서 “내년 졸업할 학생들 취업은 100% 달성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남=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