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지하철 와이파이 5G 28㎓로 '10배↑'…성수지선 시범 적용


내달 말부터 일반 공개…일반 단말로도 5G 수준으로 속도 체감 가능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가 10배가량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LTE를 통해 와이파이가 제공됐는데 일부 구간에 5G 28㎓ 적용, 기반이 되는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최신 와이파이6E 공유기로 이용자 단말기에서 체감할 수 있는 속도가 개선된다.

왼쪽부터 28GHz에서 오는 신호를 받는 CPE, 유선망에서 받은 신호를 공유기로 전달하는 기기, 와이파이6E 공유기, 기존 LTE 공유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통신3사와 28일 서울 신답역에서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했다.

◆ 5G 수준으로 속도 향상…성수지선에 시범적용

과기정통부는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하는 가운데 와이파이가 이를 분산해주는 역할을 하지만, 지하철에서 만큼은 통신 환경이 열악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상용 와이파이 속도는 카페에서 평균 388.44Mbps 수준으로 지하철 역사에서는 367.24Mbps이지만 지하철 객차에서는 71.05Mbps로 현저하게 낮았다.

박태완 주파수정책과장은 "현재 지하철 와이파이는 LTE 기반의 백홀망(와이파이를 받쳐주는 무선망)을 이용하고, 2.4㎓와 5㎓ 대역을 이용하는 와이파이4・5 표준을 적용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같은 객차에 여러명이 타면 와이파이 이용이 더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5G 28㎓가 높은 전송속도 대비 짧은 도달거리를 가지지만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기술 중 하나로 제기됐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통신3사, 삼성전자, ETRI 등 산·학·연 7개 기관으로 구성한 '5G 28㎓ 구축 활성화 TF'를 통해 가능성을 검토하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5G 28㎓ 적용을 추진했다.

과기정통부가 통신3사와 5G 28㎓를 활용,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을 개선한다. 기존 LTE에서 5G로 백홀망을 구축한 데다 와이파이를 최신 표준인 와이파이6E로 구축, 속도가 10배가량 빨라질 전망이다. [사진=과기정통부]

통신3사는 올해 6월에 실증망 공사를 착수해 성수지선(신설동역∼성수역)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와이파이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28㎓ 기지국이 신호를 보내면 CPE가 이를 받아 지하철 내 구축된 광케이블에 전달하고, 광케이블은 각 객차에 설치된 와이파이6E 공유기에 이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광케이블은 10Gbps 수준으로 설치했다.

와이파이6E는 비면허 주파수 6㎓ 대역까지 확장(Extension)해 이용하는 무선랜 기술이다. 이론상 최대 최대 2Gbps 속도를 지원하며

이를 바탕으로 지하철 객차에서의 와이파이 속도는 700Mbps대로 현재보다 10배가량 빨라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5G 다운로드 평균 속도(808.45Mbps)에 가까운 수준이다.

박 과장은 "5G 28㎓ 속도는 대략 3~4Gbps가 나오는데 이걸 와이파이로 변환하면서 손실이 발생한다"며 "현재는 테스트 수준으로 일반에 공개할 때에는 더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과기정통부가 통신3사와 5G 28㎓를 활용,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을 개선한다. 성수지선이 시범 적용되며 28㎓ 기지국은 26개 구축된다. [사진=과기정통부]

◆ 내달 말부터 이용 가능…확대 여부 '미정'

일반 공개는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이날부터 시작하는 실증을 통해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계속하면서 기술적 검증이 병행된다. 검증은 5G 28㎓ 최대속도와 와이파이6E 최대 접속자 테스트, 고속이동 환경에서의 5G 28㎓ 핸드오버 등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28㎓에서 전달받은 속도 손실을 최소화하고 객차에서 최대한 많은 접속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개선된 와이파이 속도 체험은 '와이파이 지원 단말'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공유기가 와이파이6E 기준으로 설치돼 있지만 와이파이4・5도 지원하기 때문. 다만 최대 속도는 와이파이6E를 지원하는 단말에서만 가능하다.

관건은 5G 28㎓를 활용한 와이파이 적용 구간 확대 여부다. 통신3사가 구축・운영, 비용 등을 전담하고 있어 이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시범구간은 당분간 테스트용으로 계속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박 과장은 "와이파이6E 공유기 등 관련 장비 수급이 처음이었던 데다 반도체 쇼티지로 확보가 쉽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에 안전 상황을 감안해 작업하다보니 예상보다 닫소 늦어졌다"며 "이번 5G 28㎓ 활용 지하철 와이파이가 좋은 레퍼런스가 돼 향후 서비스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성수지선에 구축되는 28GHz 기지국 장비.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