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서 웃은 이낙연, 전북서 다시 2위로…이재명과 누적 12만표 차(상보)


전북경선 이재명 54.55%…이낙연, 38.48%로 1위 하루 만에 내줘

이재명 누적득표율 53.01%…1, 2위 격차 11.9만표

김두관 후보직 사퇴 "이재명 지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 연설회에 참석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명낙대전' 명운을 건 호남대전 후반전에서 1위를 다시 이재명 경기지사에 내어줬다.

26일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전북지역 투표 결과, 이재명 후보가 총 2만2천276표를 얻어 득표율 54.55%로 1위를 차지했다. 전북지역 전체 선거인단 7만6천191명 중 4만838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53.60%를 기록했다.

이낙연 후보는 1만5천715표(38.48%)로 2위였고, 이어 추미애(2천127표·5.21%), 박용진(512표·1.25%), 김두관(208표·0.51%) 후보 순이었다.

이런 가운데 김두관 의원은 이날 전북 경선 직후 후보직에서 사퇴하겠다며,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우리의 전략은 첫째는 단결, 둘째는 원팀"이라며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의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전북지역 결과 [사진=더불어민주당]

전날(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이낙연 후보는 3만3천848표를 얻으며 47.12% 득표율로 이재명 후보(46.95%)에 처음 앞섰다.

1차 슈퍼위크를 포함해 내리 5연패한 뒤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호남에서 얻은 값진 첫 번째 승리였지만, 이날 다시 선두를 내어주며 분위기 전환에 실패했다.

현재까지 누적 1위 이재명 후보와 2위 이낙연 후보의 격차는 11만9천여표다. 총 95만5천21명의 선거인단 중 70.02%인 66만8천66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총 34만1천858표(53.01%)를 획득한 이재명 후보가 과반 1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이낙연(22만2천353표·34.48%), 추미애(6만8천362표·10.60%), 박용진(7천946표·1.23%), 김두관(4천411표·0.68%) 후보 순을 기록 중이다.

민주당 대선 순회경선 누적 결과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