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필라델피아전 1안타 1볼넷…피츠버그는 역전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효준(25,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안타를 쳐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박효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 유격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1할8푼2리에서 1할8푼6리(113타수 21안타)로 끌어 올렸다.

MLB 피츠버그에서 뛰고 있는 박효준(왼쪽)이 25일(한국시간)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이날 필라델피아에 6-8로 졌다. [사진=뉴시스]

3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첫 타석에 나와 필라델피아 선발투수 카일 깁슨과 풀 카운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다. 박효준은 상대 야수선택과 실책으로 3루까지 갔으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득점을 올리진 못하고 이닝은 종료됐다.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앞 땅볼을 쳤고 병살타로 연결됐다. 기다리던 안타는 7회초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그는 필라델피아 캠 베도로시안을 상대로 7구째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박효준은 후속타자 윌머 디포의 2점 홈런에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8회초 맞은 네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는 필라델피아에 6-8로 졌다. 전날(24일)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역전패를 당하면서 57승 96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조 최하위(5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필라델피아는 5-6으로 끌려가고 있던 7회말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승부를 뒤집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필라델피아는 4연승으로 내달렸고 80승 74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조 2위를 지켰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