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재채기, “혹시 코로나19?”…9~10월 ‘알레르기 비염’ 질환 증가


환절기 쌀쌀한 날씨, 비염 환자 늘어나

비염 환자를 위한 생활 수칙 다섯 가지. [사진=힘찬병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이 지나 찾아오는 환절기에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다. 이때는 재채기와 코막힘 등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2019년 알레르기 비염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9월 123만507명, 10월 129만1천636명으로 1년 중 가장 많았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점막이 특정 원인 물질에 노출돼 생기는 과민성 염증 반응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나 집먼지진드기, 동물의 털같이 등 특정 원인 물질이 코안에 들어와서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주요 증상으로는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증이다. 재채기와 콧물은 주로 오후보다는 아침에 심하게 나타난다. 코막힘은 종일 지속하며 간지러운 증상이 코뿐 아니라 목이나 눈 등 주변으로 번질 수 있다. 반복적이고 빈번하게 나타나 집중력을 떨어트린다.

코감기라고 하는 급성비염은 대개 끈적이거나 누런 콧물이 흐르는데 다른 원인으로 생기는 비염은 물처럼 맑은 콧물이 흐르는 것이 특징이다. 급성비염은 열이나 근육통 같은 일반적 감기 증상도 같이 온다. 1~2주 이내 좋아진다.

증상이 계속되거나 감기 증상이 동반되지 않으면 원인을 찾아 치료할 필요가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유전적 요인이 작용하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생기는 경우도 많다. 초기에 잘 치료하고 관리하면 큰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다. 내버려 두면 후각에 문제가 생기거나 치료도 더 복잡하고 어려워질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알레르기 비염은 약물치료가 기본이다. 알레르기 반응을 둔감하게 만드는 면역요법도 시행한다. 항히스타민제는 경구 복용하거나 항콜린 스프레이 제제를 콧속에 뿌리는 약물치료가 대표적이다. 두 약물 모두 코 가려움증이나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완화해 준다.

면역요법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에 지속해 노출해 반응을 줄이는 치료를 말한다. 소량부터 시작해 점차 농도를 높여가며 자극한다. 꾸준히 1년 이상 지속해야 효과가 있고, 3~5년 정도 장기간 치료해야 한다.

서원나 인천힘찬종합병원 호흡기내과 과장이 진료를 하고 있다. [사진=힘찬병원]

서원나 인천힘찬종합병원 호흡기내과 과장은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알레르기 원인 물질이 목 가려움을 유발할 때나 찬 공기, 먼지 같은 여러 자극이 생겨도 기침이 발생한다”며 “축농증이 있어 코가 목으로 넘어갈 때 자극이 돼서 기침이 유발될 수 있어 콧물, 코막힘뿐 아니라 기침이 오래갈 때도 코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 과장은 “매년 같은 시기에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한다면 예방적 차원에서 증상 발현 1~2주 전에 항히스타민제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만약 약물요법에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면역요법으로 발생 원인을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알레르기 비염은 완치가 어려운 것은 사실인데 잘 관리하면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다. 외출할 때는 마스크와 안경을 착용해 최대한 꽃가루 등을 피한다. 귀가할 때는 겉옷을 털고, 바로 샤워하는 습관을 들여 코점막에 가해지는 자극을 빨리 없애야 한다.

너무 건조한 때도 알레르기 비염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실내 습도는 40~50%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집먼지진드기나 반려동물의 털, 곰팡이를 피하기 위해 자주 환기하고 집안 환경을 청결히 해야 한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