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엑시언트 수소트럭, 獨IAA모터쇼 '베스트 모빌리티 상'


'대체 에너지 부문' 수상…"모빌리티 산업 변화 주역 인정받아"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유럽에서 모빌리티 산업 변화의 주역임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2일에 폐막한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베스트 모빌리티 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베스트 오브 모빌리티 2021 어워드'는 IAA조직위원회와 딜로이트, 독일의 물류 및 자동차 전문지 '비전 모빌리티'가 공동 주관하였으며, 모빌리티·커넥티비티·인프라 등을 주제로 11개 분야의 상품과 서비스를 선정했다.

현대차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11개 부문 가운데 '대체 에너지 차량' 부문에서 베스트 모빌리티 상을 수상했다.

IAA 모빌리티 2021은 세계 4대 모터쇼 가운데 하나인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가 뮌헨으로 무대를 옮겨 개최된 전시회로, 전기차와 수소차를 비롯해 IT와 결합한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보여주었다.

'베스트 모빌리티 상'은 IAA 모빌리티 2021에 참가한 기업과 제품, 서비스를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통해 선정됐으며 '비전 모빌리티' 구독자를 비롯해 관련 전문가 등 1천200여 명이 참여했다.

마크 프레이뮬러 현대차 상용혁신사업부장인 전무는 "이번 수상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에 대한 유럽인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한 결과이자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주역임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