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역자이 더 스타’ 오피스텔 9월 3일 공개


청약통장 무관 만19세 이상 전국 누구나 청약 가능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전국적으로 주거용 오피스텔의 인기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GS건설은 총 505가구의 주상복합 아파트 '대구역자이 더 스타' 중 주거용 오피스텔 81실을 3일 공개하고 분양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이 단지는 대구시 북구 칠성동2가 500-2번지 일원에 지하5층~지상 최고 47층 3개동 규모로 아파트 424세대, 주거용 오피스텔 전용면적 84㎡ 81호실이 들어선다.

대구역 자이더스타 조감도 [사진=GS 건설]

'대구역자이 더 스타' 오피스텔은 분양조건이 뛰어나 일찍부터 시장의 주목을 받아왔다.

청약 규제에서 자유로워 만 19세 이상이면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청약통장 필요없이 다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하고 전매도 가능해 실수요자들뿐만 아니라 투자자들의 문의도 끊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지의 가장 큰 입지적 장점은 대구역과 바로 인접한 초역세권에 들어선다는 점이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과 경부선 대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시내·외 이동이 편리하다.

2023년 예정인 대구권 광역철도(구미-경산)가 개통하면 대구역의 위상은 더 높아져 구미까지 30분 광역 통근망 형성 등 교통여건의 최대 수혜지로 부상하게 된다. 게다가 바로 앞 태평로, 근거리인 신천대로를 통해 대구 시내 어디로나 접근이 쉽다.

도심의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갖춘 점도 특징이다.

단지 바로 앞에 롯데백화점이 자리하고 있고, 도보권의 동성로 상권, 대형마트, 칠성시장 등을 가까이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콘서트하우스, 오페라하우스, 삼성창조캠퍼스 등 다양한 문화시설과 DGB파크, 체육관, 빙상장, 스쿼시장 등이 들어선 대구복합스포츠타운이 근거리에 위치해 워라밸을 추구하는 수요자들에게 최적의 주거환경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

다.

대구에서는 이제 귀해질 47층 주상복합이라는 점도 관심을 끄는 주요인이다.

대구시 조례에 따라 지난 5월 31일 이후부터 관련 인허가를 진행하는 주상복합사업장은 용적률을 최고 450%까지만 적용받게 돼 앞으로는 실질적으로 고층 주상복합단지는 공급이 힘들어지게 된다. 따라서 이미 인허가를 받은 주상복합 사업장의 인기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제품 측면에서도 장점이 두드러진다.

오피스텔 전 가구가 남향으로 배치되어 있으며 최고 44층 높이로 대다수 가구에서 도심 조망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시스템에어컨 및 빌트인 가전 등 풀옵션이 분양가에 포함돼 무상으로 제공된다. 중도금 무이자도 수요자들에겐 반가운 혜택이다.

견본주택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운영한다.

방문이 힘든 수요자를 위해 3일 12시 유튜브 ‘자이TV’를 통해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견본주택을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청약은 7일~8일 이틀간 스마트폰 ‘자이’ 앱(Xi App)으로 해야 하며 당첨자 발표일은 9일이다. 입주는 2025년 상반기 예정이다.

/영남=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