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사내벤처 1호 '위케어' 출범…간병인 매칭 플랫폼 낸다


9월 간병인 매칭 플랫폼 '위케어' 베타 서비스 출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NHN(대표 정우진)이 사내벤처 1호 기업 '위케어 주식회사'를 출범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위케어 주식회사는 NHN에서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TF로 발족한 이후 지난 6월 정식 설립된 첫 사내벤처 기업이다. 9월 중 간병인 매칭 플랫폼 '위케어(WECARE)' 베타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위케어 주식회사는 한국이 2025년 고령화 인구 20%를 넘어서는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을 앞둔 가운데 높아지는 간병 및 요양 수요에 대응한다는 목표를 뒀다.

위케어 주식회사가 선보일 위케어는 보호자와 간병인 모두를 케어한다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개인 간병 및 요양보호사, 요양시설 등을 필요로 하는 보호자와 간병인을 연결해주는 중개 서비스다.

NHN의 기술과 플랫폼 운영 역량을 발휘해 간편하게 보호자와 간병인이 직접 정보를 확인하고 적합한 상대를 선택할 수 있다. 기존 알선 업체를 통해 임의 파견방식으로 연결되는 간병인 매칭 서비스와는 차별화를 꾀했다. 간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분쟁 이슈를 조정, 방어할 수 있는 배상책임보험도 마련했다.

더불어 간병인과 보호자가 서비스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채널을 이원화해 운영할 방침이다. 3040대 연령이 주를 이루는 보호자용으로는 모바일 앱을, 5060대 여성이 대부분인 간병인용으로는 PC사용에 용이한 웹 서비스를 마련했다. 위케어는 시범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간병인 모집을 위한 사전등록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황선영 위케어 대표는 "NHN의 사내벤처 1호 기업으로 탄생한 만큼 책임감이 남다르다"며 "초고령 사회에 대응해 위케어는 부모를 모시는 자식 입장에서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이후 나아가 고령자의 생활을 다각도로 케어하는 '웰 에이징 테크 플랫폼(Well aging tech platform)'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