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정보통신, 코로나19 백신 예약 시스템 개선 기여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 협업 모범사례 될 것"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쌍용정보통신(대표 박진국)이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개선을 지원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쌍용정보통신 로고 [사진=쌍용정보통신]

질병관리청 산하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은 지난 7월 접속 지연 등 시스템 안정성에 문제가 발생하자 쌍용정보통신을 포함한 다수의 민간 IT기업에 SOS를 요청, 각 사들은 협업을 통해 시스템 과부하를 줄이고, 프로세스를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

쌍용정보통신은 지난달 30일부터 8월 9일까지 총 11일간, 사전예약 대상자 확인 및 본인인증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백신예약절차 간소화를 실현함으로써 시스템 이용에 편의성을 높였다. 또 대리 예약 기능 제거 및 우회 접속 차단, 중복접수 차단, 주차 별 예약인원 접수처리 기능 추가 등 전반적인 개선 작업에 기여했다.

18일까지 열흘간 진행된 18~49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은 대상자만 약 1천700만명으로 기존 60세 이상과 50대보다 훨씬 큰 규모다. 시스템 오픈 후 8일이 지난 16일 기준, 백신 예약시스템은 접속 지연 및 장애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다.

한국사회보장정보원 김성훈 본부장은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민·관 모두가 사명감을 가지고 성공적인 시스템 오픈을 이뤄냈다"라며, "시스템 성능개선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 쌍용정보통신에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범국가적 위급상황에 처한 국가와 국민들을 위한 일에 당연히 힘을 보탠 것일 뿐"이라며 "안정적인 예약시스템을 통한 온 국민 백신 접종을 위해 당사의 위기대응 팀이 TF의 일원으로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민관협력 시스템 개선 TF에 참여한 민간 IT기업은 총 18곳으로 쌍용정보통신을 포함해 KCB, KT, LG CNS, 나이스정보통신, 네이버, 데이터헤븐, 바토스, 베스핀글로벌, 시스템어소시에이츠, 에스티씨랩, 와탭랩스, 제이드크로스, 카카오, SKT, LGU+, 한국오라클 등이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