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루핏' 오늘밤·내일 오전 '최근접'…동해안 최대 250㎜ 폭우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제9호 태풍 '루핏'이 8일 밤부터 9일 오전 사이에 우리나라에 가장 가까이 접근할 전망이다. 태풍 루핏의 간접 영향으로 이 시간대 영남 해안과 강원 영동에는 최고 200㎜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루핏은 이날 오후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와 남부동해바깥먼바다를 지나 늦은 밤 일본 규슈 부근으로 상륙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A호가 8일 오전 11시 촬영한 한반도 주변 영상. 제9∼11호 세 태풍이 나란히 북동진하고 있다. [사진=기상청 제공]

태풍 루핏은 이날과 다음날 사이에 강원영동, 경상권해안, 울릉도·독도에는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서쪽에 위치한 고기압과 태풍사이에 기압경도가 강해지고 동풍이 매우 강하게 유입된 영향이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상권해안, 경북북동산지, 제주도, 울릉도·독도 50~150㎜(많은 곳 200㎜ 이상, 울릉도·독도 250㎜ 이상)이다.

경상권내륙(경북북동산지 제외), 전라권에는 10~70㎜의 비가, 강원영서, 충북남부, 전북동부 5~40㎜의 비가 예상된다.

현재 강원도(강릉평지)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울산, 제주도(제주도산지, 제주도남부, 제주도동부, 제주도북부), 경상북도(경주, 포항),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삼척평지, 동해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태백)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인 상태다.

동해남부먼바다(동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 동해남부북쪽바깥먼바다)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경상북도(영덕, 울진군평지, 경북북동산지), 부산광역시, 울릉도·독도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9호 태풍 루핏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잔인함'을 의미하며, 지난 4일 홍콩 남동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북동진 중인 태풍 루핏은 일본 규슈를 지나가는 이날 밤부터 다음날 오전 사이에 우리나라에 최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규슈에는 이날 자정쯤 상륙할 전망이고 이 시기를 전후로 세력이 점차 약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일본 내륙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루핏의 간접 영향으로 오는 10일까지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겠다. 특히 9일 우리나라 수도권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또 8~9일 서쪽지방 등 내륙에는 강수량 50㎜의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