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동네방네] "재능 아껴서 뭐해" 충남 소방관들의 남다른 재능기부


소방재능나눔 10개 동호회, 2개월 만에 사회취약계층 76가구 지원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충남 소속 소방관들이 각자 가지고 있는 재능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특별한 도움을 주고 있어 화제다.

5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현재 도내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돼 운영 중인 재능기부 동호회는 10개로 회원은 총 184명이다.

이들이 동호회를 구성한 것은 전기·용접·배관·도배·심리·드론 조종·조리·보일러 등 다양한 재능을 묵히지 말고 이웃에게 도움을 주자는 데 마음을 모았기 때문이다.

‘119 청년회장’ 회원이 충남 홍성군 갈산면 장애인 가구에서 고장 난 수도시설을 고치고 있다.[사진=충남도]

첫 활동이 시작된 지난 5월부터 6월 말까지 두 달간 이들이 찾아가 주거환경 개선 등 도움을 준 가구는 76가구에 이른다.

벽지 교체 등 주거환경 개선과 식재료 구입과 같은 봉사활동에 필요한 비용 350여만원도 동호회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했다.

태안소방서 직원들로 구성된 ‘희망家꾸기’ 회원 20명은 지난 6월 19일 태안읍 삭선리 한 주택을 찾았다. 3일간 이어진 활동으로 낡은 벽지와 장판은 새것으로 바뀌었고 깨진 창문 유리와 찢어진 방충망도 수리됐다.

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대원들로 구성된 ‘119 청년회장’ 동호회는 2개월 동안 장애인 가구 8곳을 방문해 수도시설 수리 등 생활민원을 해결했다.

천안서북소방서 여성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된 ‘정우회’ 회원 30명은 순천향대 천안병원을 찾아 헌혈에 동참하고 헌혈증 30장을 위급한 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희망家꾸기’ 동호회원들이 태안읍 삭선리를 찾아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충남도.]

당진소방서 ‘관창(보이는 창문)’ 동호회는 치매 어르신 가구 54곳에 화재경보기와 소화기 설치를, 계룡소방서 ‘건강한 한 끼’ 동호회는 지체장애인 가구 13곳 등에 밑반찬 60인분을 전달했다.

류일희 소방본부 소방행정과장은 “코로나19로 봉사활동에도 제약이 많다”며 ”더운 날씨에도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내포=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