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Q 실적] 전장, 완성차 수요 회복에 매출 2배 견인


반도체 수급 이슈로 흑자전환은 못해…하반기 업황 기대

LG전자 2분기 전장 사업(VS사업본부가)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전자 2분기 전장 사업(VS사업본부)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조1천139억원, 영업이익 1조1천12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5.5% 늘었다.

같은기간 VS사업본부는 매출 1조8천847억원, 영업손실 1천3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지만 여전히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적자 규모는 전년(영업손실 2천25억원)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수요가 회복됨에 따라 주요 프로젝트의 공급과 전기차 부품 판매가 늘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영업손실의 경우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로 인해 부품 가격이 상승하는 등 일시적으로 비용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하반기 실적을 기대했다. LG전자와 마그나가 함께 설립하는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 이달 1일 물적분할도 완료했다.

이 분할은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에 집중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다. 합작법인은 마그나는 물론 마그나의 고객사로부터 신규 수주를 통해 조기에 대량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하반기부터 점진적으로 반도체 공급 안정화 단계로 진입할 것"이라며 "VS사업본부는 글로벌 공급망 관리를 강화해 주요 부품을 확보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매출 극대화와 더불어 원가 절감을 지속해 수익성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