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실적 상향 기대감↑…비중 늘려야 할 시점-SK증권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SK증권은 29일 삼성전기에 대해 전기전자 업종 대형주 중 추가적인 실적 향상 기대감이 가장 높다며 비중을 늘려야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사진=삼성전기]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말레이시아의 강도 높은 셧다운 조치로 현지 MLCC 공장을 보유한 태양유전(Taiyo Yuden), TDK, 왈신(Walsin) 등의 가동 차질이 발생했다"며 "경험적으로 시장 중장기 수급에 큰 영향은 없겠지만 삼성전기를 포함한 경쟁 업체에 단기 반사 수혜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 5G 모바일과 전장 수요 회복, 고부가 제품 니즈 확대가 있을 것"이라며 " 패키지 기판은 공급자 우위 시장이 형성되며 핵심 제품인 FC-BGA는 2022년까지 타이트한 수급으로 가격 인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카메라 모듈 사업은 주요 고객사 플래그쉽 부진을 중화향으로 잘 메우고 있고, 내년 하반기 폼펙터 변화가 큰 갤럭시 S22 출시를 통해 과거 수준의 판매량(4찬만대 내외)로 회귀할 것"이라며 "최근 전장향 카메라 쪽으로도 긍정적인 소식들이 들려오면서 중장기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기는 전기전자 업종 대형주 가운데 추가적인 실적 향상을 이끌만한 이벤트가 가장 풍부하다"며 "과거 MLCC 가격 상승기와 비교해도 밸류에이션에 대한 부담이 적어 비중 확대가 유효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