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하반기 실적 불확실성 확대…목표가·투자의견 모두 '하향'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3일 LG생활건강에 대해 코로나19 재확산과 원가율 상승으로 올해 하반기 실적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00만원에서 175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의 경우 중국 지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물류가 지체되고 있고,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의 경우 글로벌 원부자재 가격 부담이 커진 상태에서 캔 공장 화재 등으로 실적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며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모두 내린다"고 밝혔다.

LG생활건강은 앞서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2조214억원, 영업이익은 11% 증가한 3천358억원을 기록했다. 박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 영업이익이 23%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며 "면세점 매출은 89%나 성장했고, 특히 화장품 브랜드 '후'의 매출은 51% 늘어난 7천290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내 프리미엄 카테고리 매출이 20% 이상 감소하고, 중국 사업 마케팅비 증가로 영업이익률 개선은 제한적인 수준이었단 평가다. 박 연구원은 "생활용품 사업은 전년도 위생용품 높은 베이스에도 프리미엄 상품 호조와 피지오겔 매출 신규 추가등으로 매출이 7%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7% 감소했는데, 고마진 위생용품 매출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음료 사업은 레진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6% 감익했다"며 "생활·용품음료 사업 수익성 저하로 전체 영업이익률은 16.6%로 전년대비 4%p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중국 사업 매출 성장률이 10% 수준에 머문 점이 아쉬움으로 꼽혔다. 박 연구원은 "618 행사에서 럭셔리 화장품 라인 매출이 70% 증가했지만, 중국 후 매출은 17% 늘어난 1천910억원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며 "618 행사 마케팅비 증가로 중국 사업 영업이익률은 전년대비 5%P 낮아친 7%로 추정됐다"고 설명했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